GS25, CU,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이마트24  
편의점 5개사에서도 5월 2일 부터는 제로페이 결제가 가능합니다. 

 고객이 내민 QR코드를 점원이 스캔하면 결제완료! 

소비자는 소득공제 40%, 
소상공인은 결제수수료 0%대! 

제로페이로 간편하게 결제하세요^^

편의점에서 제로페이 결제가 가능하다.

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이마트24 등 전국 4만3000여개 편의점에서 모바일 직불결제(이하 제로페이)를 사용할 수 있다.

5월 중순 제휴 예정인 씨스페이스를 제외한 국내 주요 편의점에 결제가 가능해진다.

이에 따라 대부분 편의점이 0%대의 수수료를 적용받을 수 있게 된다. 제로페이 수수료는 연 매출 8억원 이하는 0%, 8억~12억원은 0.3%, 12억원 초과는 0.5%다.

그동안 제로페이의 문제점으로 지적된 결제절차도 개선했다. 지금까지는 고객이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가맹점의 QR코드를 찍고 결제금액을 입력해야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앞으로는 고객이 스마트폰에 QR코드 또는 바코드를 생성한 뒤 보여주면 가맹점이 이를 스캐너로 인식해 바로 결제된다. 고객이 결제금액을 직접 입력할 필요가 없으며 가맹점도 판매정보관리시스템(POS)으로 매출 정보를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중기부는 결제 사업자와 협력해 편의점별 할인 혜택, 포인트 지급 등 다양한 마케팅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달부터 70여개 프랜차이즈에서 제로페이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실시한다. 일반 소상공인 점포도 가입과 POS 연계를 함께 추진한다.

또한 결제 서비스를 확대해 7월부터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배달통 등 3대 배달 앱에서 제로페이를 쓸 수 있도록 한다.

관공서 식당이나 공공주차장 등에서의 무인결제, 범칙금 및 공공요금 납부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근거리 무선통신 방식(NFC) 결제를 도입해 7월 중 택시를 시작으로, 버스와 철도 등 대중교통 결제수단으로도 활용할 방침이다. G마켓과 11번가 등 온라인 쇼핑몰에 제로페이를 도입하기 위해 관련 협의도 추진한다.

상품권 발행 및 정산 시스템을 도입해 7월부터 온누리 상품권과 지역 상품권을 모바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등과 함께 상반기 중 법인용 시스템을 구축해 48개 중앙정부 및 광역·기초자치단체의 업무추진비를 제로페이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공공기관과 일반 기업으로도 확산시킬 계획이다.

지자체에서 관리하는 공공시설에서 제로페이로 결제하면 이용료를 할인해주기 위해 조례 개정을 지자체별로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의 경우, 시설별로 올해 연말까지 5~30%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0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