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만 맡겨도 이자 붙는 cma통장 뭐길래?

CMA는 증권사에서 운영하는 종합자산관리계좌로, 예치된 목돈을 국공채 등 단기금융상품에 투자해 그 수익을 고객에게 나눠준다.

단 하루만 맡겨도 은행보다 높은 금리를 받을 수 있고 자동이체, 인터넷뱅킹 등 부가서비스를 함께 이용할 수 있어 인기다.

하루만 입금해도 이자가 붙고, 입출금이 자유로우며 시중은행보다 금리가 높은 마법의 상품. 바로 CMA다. 하지만 일부 CMA상품은 예금자 보호가 안 되고, 원금 손실이 발생하기도 한다. CMA상품이 안전자산 중 하나인 채권에 많이 투자하지만 어디까지나 투자형 수익상품이라는 점을 잊어선 안 된다.

‘종합자산관리’라는 뜻의 CMA는 고객의 돈으로 투자상품을 운용하고 그 수익을 고객에게 돌려주는 상품이다. CMA는 하루만 입금해도 이자가 붙는 데다 시중은행보다 금리가 높고 입출금이 자유롭다. 유동성이 필요한 자금을 단기적으로 관리하기에 적합하다는 얘기다. CMA가 결혼자금이나 자가용 마련 등으로 급하게 목돈이 필요한 이들에게 인기가 많은 이유다.

특히 CMA는 비상금 통장으로 활용되는 경우가 많다. 일반 통장보다 금리가 높으면서 입출금이 자유롭기 때문이다.
경조사비나 의료비, 여행비 등 목돈이 필요한 경우를 대비해 CMA 통장을 관리하는 게 바람직하다. 또 1년 미만의 단기자금과 당장 목적이 정해지지 않은 대기성 자금을 운용할 때 활용해도 좋다.

CMA 통장을 보유하면 별도의 주식계좌를 개설하지 않아도 주식이나 펀드에 투자할 수 있어 사회초년생이 금융투자 용도로 활용하기 적합하다.

주식에 직접 투자를 원하는 사람은 증권시장에 투자하기 전 CMA에서 자금 대기 지점으로 사용하거나 빠르게 현금화할 수 있다. CMA를 개설할 때 시중은행과 연계하는 카드를 만들면 은행 자동화기기에서 현금인출도 가능하다.

CMA 통장은 운용 방식에 따라 RP(환매조건부채권)형, 종금형, MMF(머니마켓펀드)형, MMW(머니마켓랩)형 등 총 네 가지의 유형으로 나뉜다.

가입자가 가장 많은 RP형은 자금을 환매조건부채권에 투자해 고정된 금리로 수익금을 지급하는 상품이다.
종금형은 원금이 보장되고 고정금리를 지급하기 때문에 가장 안정적이다.

MMW형은 자금을 우량 금융기관의 단기 상품에 투자하고 그 원리금을 재투자해 복리효과를 볼 수 있다.
MMF형은 금리가 정해져있지 않고 운용결과에 따라 수익이 결정된다. 대부분 안전자산에 투자하기 때문에 원금손실 걱정도 적은 편이다.

CMA 통장을 개설할 때 주의할 점

먼저 CMA에도 여러 종류(MMF・MMW・종금형・RP형)가 있기 때문에 각각의 특징을 잘 살펴보고 자신에게 맞는 상품을 골라야 한다. 이때 금융사별 이자율과 출금・이체수수료를 확인하는 것도 필수다. 금리가 워낙 낮다 보니 조금이라도 높은 이자를 받을 공산이 크고, 이체수수료 같은 누수자금은 최대한 줄일 수 있는 상품이 좋다.

CMA와 결합된 편의 서비스도 살펴봐야 한다.
요즘 나오는 CMA상품을 보면 별도의 계좌 개설 없이 주식이나 펀드에 투자를 할 수 있다.
CMA에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연계하는 상품도 등장했다.
다양한 서비스 혜택 중 어떤 것이 본인에게 적합한지 판단해 선택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CMA통장을 월급통장으로 사용할 땐 공과금・통신비 등의 이체일과 월급날짜를 다르게 정하는 게 좋다.
CMA는 하루만 지나도 이자가 붙어서 공과금 이체일을 월급날에 맞춰놓으면 수익이 크지 않을 수밖에 없다.

비상금이나 비정기적인 지출이 필요한 돈을 운용하기에 CMA는 좋은 상품이다.
그러나 다른 재무 목적의 투자상품이라면 잘 생각해봐야 한다.
CMA가 비교적 안전자산 중 하나인 채권에 투자 비중이 높지만 어디까지나 투자형 수익상품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자신이 선택한 금융상품이 투자를 잘못하면 원금에도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는 걸 염두에 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