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대금 10만 원을 일주일 동안 못 갚아도 3년 동안 연체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신뢰와 신용 사이에 다른 점이 있다면, 신뢰가 ‘누군가를 (감정적으로) 믿을 수 있다’는 뜻인 반면 신용은 ‘누군가를 (감정적으로) 믿을 수 없다’는 전제에서 출발한다는 사실입니다. 이렇게 감정적으로 믿을 수 없기 때문에 신용을 얻기 위해서는 ‘돈을 갚을 수 있는 능력’을 증명할 수 있는 객관적인 데이터가 필요해요. 신용에 가장 안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게 연체인 이유가 바로 이것 때문이죠. …

카드대금 10만 원을 일주일 동안 못 갚아도 3년 동안 연체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더 보기 »